경제·마켓

中매체 “미중 무역전쟁 악화, 올해 중국경제 최대 리스크”

미중 무역전쟁 악화가 2020년 중국 경제의 최대 리스크라고 중국 관영 언론이 전문가를 인용해 보도했다.

2일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리창안 대외경제무역대학 교수는 “최대의 불확실성은 중국과 미국의 무역전쟁에 있다. 이는 중국의 경제 성장률을 6% 안팎이나 더 아래로 떨어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2단계 협상은 지식재산권이나 산업정책 같은 복잡한 문제나 미국의 잦은 태도 변화 때문에 더 어려울 것이라고 리 교수는 내다봤다.


이와 관련 중국의 전문가들은 2단계 협상이 곧바로 시작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관련기사



가오링윈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중국 측은 1단계 합의의 실행을 지켜본 뒤 2단계 협상에 들어갈지를 결정하려 하지만, 미국 측은 1단계 합의 실행과 2단계 협상을 동시에 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전쟁 외에도 홍콩 시위, 북미 긴장, 글로벌 경기 침체 등이 중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으로 꼽혔다.

한편 글로벌타임스는 사설에서 올해 미국이 직면한 문제 가운데 한반도와 중동 문제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미국이 일본과 한국을 이용하는 것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 두 나라는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적절한 위치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