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찬물 학대’로 장애 앓는 의붓아들 숨지게 한 계모 구속

/이미지투데이


장애를 앓는 의붓아들을 영하에 가까운 추운 날씨에 찬물 속에 장시간 앉아 있도록 학대해 숨지게 한 계모가 구속됐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12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계모 A(31)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경찰에 따르면 A(31)씨는 지난 10일 오후 6시께 여주의 한 아파트 자택 베란다에서 언어장애를 겪고 있는 의붓아들 B(9)군을 속옷만 입힌 채 어린이용 욕조에 찬물을 넣고 앉아 있게 하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저녁식사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B군이 얌전히 있으라는 말에도 계속 떠들고 돌아다녀 아파트 베란다에 찬물이 담긴 어린이용 욕조에 들어가 앉아 있으라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1시간 정도 욕조에 둔 뒤 방으로 데려가 옷을 입히고 눕혀서 좀 쉬도록 했다”며 “이후 1시간 정도 지나 저녁을 먹이려고 갔더니 아이가 일어나지 않아 신고했다”고 말했다. B군이 숨진 당일인 지난 10일 여주지역 날씨는 낮 최고기온이 3도였으며, 최저기온은 영하 6도였다.

A씨가 B군을 학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A씨는 지난 2016년에도 B군을 학대한 바 있으며 신고를 받은 아동보호전문기관은 A씨와 B군을 33개월 동안 분리 조치했다. 이후 B군의 초등학교입학 후 다시 부모에게 돌아간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또 A씨의 추가 학대 정황이 있는지도 살피고 있다.
/여주=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