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단독]‘우한 폐렴’ 사태 악화에 LG전자 ‘중국 출장 전면 금지’ 초강수...업계 ‘초비상’

LG전자 1월 중순 ‘중국 출장 자제령’ 뒤 대응 수위 높여

28일부터 전면 금지 뒤 기존 출장자 조속 복귀 조치

우한에 공장 있는 SK종합화학, 주재원 전원 귀국

삼성전자·SK하이닉스, TFT꾸려 연휴기간동안 회의

여의도에 위치한 LG트윈타워 전경./사진제공=LG전자


LG전자(066570)가 ‘우한 폐렴’의 사태가 악화하자 대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국내 임직원의 중국 전역 출장 금지라는 ‘초강수’를 검토하고 있다. LG전자는 당장 28일부터 이같은 방침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28일부터 중국 전역에 대한 출장을 전면 금지하고 이같은 사실을 현지 법인에 알려 기존 출장자들을 조속히 복귀시킬 예정이다. 지난 1월 중순 중국 출장 자제령을 내린 이후 사태가 악화하자 대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중국 출장 전면 금지’라는 강력 조치를 취한 것이다. 지난 2003년 중국 광둥에서 발병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때 이같은 조치를 취한지 17년 만이다. 외교부는 지난 25일 중국 우한시를 포함, 후베이성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 ‘철수 권고’로 상향 조정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이 같은 조치를 검토하게 됐다”고 말했다. LG의 여타 계열사에 대해서도 같은 조치가 취해질지는 미지수다. 광저우에 공장을 운영 중인 LG디스플레이는 직원들의 중국 출장 자제령을 내렸다.

이밖에 중국에 현지 법인 및 공장이 있는 국내 기업들은 우한 출장 전면 금지를 포함해 중국 출장 자제령을 내리는 한편 기존 중국 출장자들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우한에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SK종합화학은 한국 직원 10명을 연휴 직전에 전원 복귀시키는 ‘강경 조치’를 내렸다. 현재까지 공장 내 감염 여부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대인 접촉 최소화를 위해 구내식당 사용을 금지하고 도시락을 공수해 식사를 해결하도록 했다. SK이노베이션에서도 전체 메일을 통해 중국 출장을 자제하고 필요 시 시급성을 따져 임원 승인 후 진행하고 있다. 우한 지역에 사업장을 운영 중인 포스코 역시 현지 직원들의 중국 내 이동 자제 및 공장 전체에 방역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국 지역 출장도 현업 부서 자체 판단으로 자제할 것을 공지했다.

관련기사



조금만 생산에 차질을 빚어도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는 전자 업계는 더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국 내 반도체 공장이 있는 삼성전자(005930)(시안)와 SK하이닉스(000660)(충칭)는 중국 지역 담당자들이 휴일을 반납하고 연휴기간 내내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회의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가 27일(현지 시간) 춘제 연휴 기간을 이달 30일까지에서 다음달 2일로 연장하겠다고 밝히며 기업들은 이에 따른 상황 변화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특히 연휴 기간에 공장 가동을 멈추는 자동차 업계는 공장 가동 시기가 예상보다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대차(005380) 관계자는 “춘제 기간 동안 공장 가동을 멈춘 뒤 오는 31일부터 정상 가동할 예정이었으나 춘제 연휴가 연장되며 향후 대응 시나리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휴일에도 정상 가동을 유지하는 디스플레이·반도체·화학·철강 등 현지 생산 공장은 생산 차질을 빚을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 휴일 체제에 맞춰 교대 근무가 되고 있어 춘제 연장으로 인한 인력 공백이 큰 영향이 미칠 가능성은 낮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