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하루 동안 ‘우한 폐렴’ 키워드만 6만건 쏟아져...공포 확산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감염 사례가 발생한 이후 공포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명절 마지막 날인 지난 27일 하루 동안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등이 포함된 정보량만 6만 5,000여건에 달한다.

28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뉴스·커뮤니티·블로그·유튜브·페이스북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우한 폐렴 관련 정보량을 조사한 결과 지난 1월 20일 이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한 폐렴 소식이 국내에 처음 등장한 시기는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중부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제2의 사스(SARS)가 발병했다는 내용이었다. 이후 1월 19일까지 20일간 국내에서 우한 폐렴 관련 소식은 하루 117~2,436건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중국인 여성 환자가 나타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이날 하루 정보량은 8,005건으로 전날(1,027건)에 비해 8배 가까이 급증했다.

이후 정보량이 매일 가파르게 늘어나며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는 모양새다. 지난 21일 1만 2,573건이었던 정보량은 설 연휴 첫 날인 24일 2만 1,374건으로, 25일엔 3만 2,792건으로 계속 늘어났다. 연휴 마지막날인 27일엔 하루 동안 6만 5,112건까지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연구소 관계자는 “공포심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경원 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