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우한서 입국하는 교민들 천안에 격리?…지역 정치권·주민 반발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따라 충남 천안지역 대형병원이 병문안 통제에 들어갔다./ 단국대병원 제공


정부가 전세기로 국내 송환 예정인 중국 우한지역 교민 등을 격리 수용할 후보지 가운데 한 곳으로 충남 천안이 거론된 것이 알려지면서 반대 여론이 일고 있다.

정부는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전세기로 송환하는 우한 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격리 수용할 곳으로 공무원 교육시설이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수용시설에 대해 아직 특정할 단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들이 당분간 머물 시설로 천안의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이 앞선 일부 언론 보도로 거론되면서 반발 분위기가 확산했다.

천안지역 정치권은 여야 가릴 것 없이 잇따라 성명을 내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장기수 천안시장 예비후보는 “우한 교민 천안 격리수용에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천안시민 불안감 해소와 투명성 제고 대책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자유한국당 소속인 박상돈 천안시장 예비후보도 “청정한 천안에 우한 교민을 격리수용을 하는 것은 천안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시민들의 안전은 어떻게 담보할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우한 교민 2주간 천안서 격리 반대합니다’라는 청원도 올라왔다.

충남도 역시 교민들이 머물 임시 생활시설로 천안이 거론됐다는 소식에 우려의 뜻을 정부에 전달했다.

정부는 공항과의 이동 거리, 수용 규모 등을 고려하면서 최대한 주민 생활반경과 떨어진 국가 운영시설을 낙점해 조만간 최종 확정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

이혜리 기자
hye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