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슈

강남 아파트 평균 매매가 16억원 돌파…반사이익 받는 ‘오피스텔’

- 2019년 12월 기준 강남구 16억7,806만원, 서초구 15억9,472만원 기록

- 2018년 比 1년에 1억 이상 올라…광진·마포 등도 올해 10억 원 돌파 전망

- 양재역 초역세권에 조성되는 ‘써밋파크’ 눈길, 3호선·신분당선 등 인프라 우수

<'써밋파크' 광역 투시도>


강남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16억원을 돌파했다. 서울 전체적으로도 전년 동기 대비 1억원 이상 상승하며 서울 집값 상승폭이 매우 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감정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강남구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6억7,806만원이다. 이는 2018년 12월 거래된 14억9,326만원과 비교하면 1년 만에 1억8,480만원(12.4%)이 오른 셈이다.

같은 기간 서초구는 15억9,472만원을 기록해 서울 자치구 중 두 번째로 16억원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이 또한 2018년 12월 13억9,477만원과 비교하면 1억9,995만원(14.3%)이나 올라 상승폭에서 강남구를 앞질렀다. 이어 ▲용산구 13억9,240만원 ▲송파구 11억6,636만원 등 서울 25개 자치구 중 4개구가 지난해 12월, 10억원 이상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곧 10억원 클럽 가입을 앞두고 있는 자치구도 눈에 띈다. ▲광진구(9억1,603만원) ▲성동구(8억8,771만원) ▲마포구(8억5,882만원) 등이다. 이들 지역 역시 활발한 정비사업 등으로 집값 상승폭이 갈수록 커져가고 있어 올해 평균 매매가가 1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점쳐진다.

서울 전체적으로도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서울 평균은 8억2,722만원으로 18년 12월 기록한 7억1,774만원과 비교해 1억948만원(15.3%)이 올랐다.

이처럼 서울 집값이 1억원 이상 큰 폭으로 오르면서 점차 서울 안에서 내 집 마련은 쉽지 않아질 전망이다.

부동산 관계자는 “서울 어지간한 지역에서는 집값이 10억원을 웃도는 경우가 많아 내 집 마련의 꿈을 실현하기 어려워지는 모양새”라며 “자본금이 많지 않은 30~40대 젊은 세대들은 진입이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주거용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은 시장 전망이 밝은 편이다.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주택 규제에서 자유롭기 때문이다. 최신 주거트렌드를 반영한 상품 구성이 이뤄지고 있는 측면에서도 실수요자뿐만 아니라 임대인 등 투자자들에게도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일대에서 공급되는 ‘써밋파크’가 수요자들의 눈길을 끄는 것도 그 이유다. 지하 4층~지상 11층, 1개 동, 전용면적 19~59㎡, 총 120실로 조성되는 단지는 1~2인 가구와 대학생, 자취생, 노후화 오피스텔을 떠나 새 오피스텔로 옮기는 사람 등에게 적합한 주거지로 각광받고 있다.

‘써밋파크’는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췄다. 지하철 3호선과 신분당선의 더블역세권인 ‘양재역’ 5번 출구 앞 초역세권에 위치해 있으며, 이를 통해 강남역, 교대역, 남부터미널역 등 강남권 주요 지역 및 직장수요가 풍부한 판교역을 환승없이 한 번에 이동이 가능하다. 여기에 양재역은 향후 GTX-C노선이 예정돼 있어 ‘트리플 역세권’을 갖추게 돼 높은 미래가치가 예상된다.

생활 인프라도 훌륭하다. 단지 맞은편에 말죽거리공원이 있으며 인근에는 매봉산과 양재천근린공원, 양재시민의숲이 위치해 있어 취미와 여가, 운동 등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서초구청, 서초보건소, 서울행정법원을 비롯해 예술의전당, 악기거리, 양재도서관, 서초도서관(2020년 예정), 방배숲도서관(2021년 예정) 등이 있으며 롯데백화점(강남점), CGV(강남점), 메가박스(강남점) 및 각종 병원, 식당 등이 가까이 위치해 편리한 생활여건을 갖췄다.

‘써밋파크’는 아파트 못지 않은 내부설계도 이목을 끈다. 단지는 출입구 및 1층 로비의 인테리어가 호텔식으로 꾸며지며 발렛파킹, 청소, 세탁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또한 공용공간에는 코인세탁실과 카페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단지 옥상에는 한강을 조망으로 힐링과 여가를 누릴 수 있는 야외카페와 루프탑 라운지를 비롯해 옥상 엘리베이터 홀에는 카페테리아가 조성된다. 단지 내부는 최고급 마감재가 적용되며, 가전·조명·난방 등을 제어할 수 있는 홈IoT시스템과 실내 공기질을 관리하는 공기정화시스템이 적용된다.

‘써밋파크’의 견본주택은 논현역 3번출구(서초구 강남대로 539)에 마련되며 분양은 3월 예정이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