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의사 출신 검사’ 송한섭 한국당 입당, 秋에 “내 편 위한 공정” 쓴소리

‘의사출신 검사’인 송한섭 변호사가 12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과 지역구 출마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을 겨냥해 영입한 ‘의사 출신 검사’ 송한섭씨가 1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쓴소리를 쏟아냈다.


송 전 검사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무너진 공정과 정의를 회복하고 법치주의를 지키는 게 시대의 화두”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한국당에 입당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추 장관의 검찰 인사에 대해 “공정과 정의를 상실한 인사”라며 각을 세웠다. 그는 “‘내 편을 위한 공정’, ‘내 패거리를 위한 정의’를 위한 인사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하명 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공소장을 비공개한 데 대해서도 “무엇을 위해 비공개한 것인지 국민은 알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또 수사·기소 주체를 분리하는 방안을 추 장관이 언급한 데 대해서는 “몇십 년 동안 있었던 검찰을 완전히 와해시키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송 전 검사는 “보수의 가치를 가장 잘 지켜내고 대변할 수 있는 당이 자유한국당이라고 믿고 있다”며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 부패를 치료하는 검사의 경험을 살려 병든 사회를 치료하는 변화·혁신의 선봉자로 거듭 태어나겠다”고 강조했다.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덕 기자 always@sedaily.com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면 국민들은 빛 속에서 살 것이고,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면 국민들은 어둠 속에서 살 것이다. 김수환 추기경의 말입니다. 언제나 진실을 찾아 발로 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