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출범 4개월만에 6만명 가입

중기부-대한상의 선보인 중기전용 복지제도

박영선 “경영 어려운 중기에 복지 마중물될 것”




중소기업을 위한 복지제도인 ‘중기 복지플랫폼’이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대한상공회의소와 작년 9월 출범한 복지플랫폼의 가입 기업 수가 4,600곳, 가입자는 6만650명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출범 당시 목표였던 기업 수 1,000곳을 5배 가까이 상회한 수준이다. 이 기간 이용건수는 9,143건, 금액은 4억원이다.

관련기사



복지플랫폼은 취미 및 자기계발, 건강관리, 생활안정, 상품몰 분야별로 제공하는 복지상품으로 중소기업 임직원은 시장에서 가장 낮은 가격이나 할인된 금액으로 이 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중기부와 대한상의는 복지플랫폼을 대표적인 복지제도가 될 수 있도록 공급업체와 서비스를 늘릴 방침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 근로자들은 복지에 대한 갈증이 있다”며 “근로자 복지 향상을 원하지만, 경영 여건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해 복지플랫폼이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종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