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정책

'라임 불완전판매' 의혹 조사…우리銀·신한금투·대신證 우선순위

[라임 깡통펀드 속출]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과 관련해 금융당국이 불완전 판매 여부를 가려내기 위해 은행·증권사 등 주요 판매사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조사에 들어간다.


금융위원회는 14일 사모펀드 판매사 조사와 관련, “자산실사와 환매 절차, 판매사 검사 등 진행 상황에 맞춰 현장조사 등을 통해 불완전판매 사실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불완전판매가 확인된 것은 투자자 보호 관점에서 적극적으로 분쟁 조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이 상품에 위험과 투자 내용 등을 사전에 전해 듣지 못했다는 주장들이 나오는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일부 증권사의 경우 투자자금을 먼저 받고 난 뒤 추후 계약서 사인을 했다는 주장이 나오며 일부 투자자들의 경우 한국이 IMF 같은 위기가 발생하지 않으면 고수익을 무조건 보장한다는 말로 현혹했다고 설명한다.

관련기사



이에 우리은행을 비롯해 신한금융투자·신한은행·대신증권 등이 1차 조사 대상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판매 규모가 높은 금융사를 우선순위로 검사에 착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의 자료를 보면 현재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의 173개 자펀드 중 우리은행의 판매규모가 3,577억원으로 가장 크다. 이어 신한금융투자(3,248억원), 신한은행(2,769억원), 대신증권(1,076억원) 등의 비중을 보인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분쟁조정 건수가 217건이며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단계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민원, 제보, 검찰 수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매사에 대해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완기 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