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검찰조사 중 10층 건물서 투신한 피의자

신문 후 조서 완성 중 검사실로 간 뒤 투신

건물구조상 4층에 떨어져 목숨 건져

검찰 "피의자 투신 원인 현재 파악 중"

서울북부지검./연합뉴스


검찰에서 조사를 받던 20대 남성이 돌연 10층 건물에서 몸을 던진 사건이 발생했다. 4층 정원에 떨어져 목숨은 건졌다.

19일 서울북부지검에 따르면 구속 상태의 피의자 A(25)씨는 오후 5시30분께 검찰 집무실에서 피의자 신문을 받고 조서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조사실로 뛰쳐나갔다.


당시 담당 검사, 수사관, 교도관 등 복수의 관계자가 함께 있었지만 갑자기 발생한 상황에 피의자를 막지 못했고 피의자는 조사실로 들어가 문을 잠갔다.

관련기사



이후 피의자는 10층 아래로 몸을 던졌지만 건물 구조상 정원이 조성된 4층에 떨어져 추락 직후에도 의식이 붙어있었고 부상 상황에 대해 의사 표시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추락 직후 피의자는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검찰관계자는 “피의자가 조서를 열람하는 과정에서 마음이 불편한 상황이 있었을 수는 있는데 정확한 사실관계는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