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공천 잡음' 이언주 향해 "분열 기다리는 세력 있어…아름다운 경쟁 해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환호합시다”라고 말하며 두 손을 번쩍 들고 있다./권욱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최근 당 안팎에 거세지는 공천 관련 논란에 대해 “우리 안에서도 경쟁이 불가피할 수 있다”며 “총선 압승이라는 최종 목표 앞에서 아름다운 경쟁을 벌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당내의 아주 작은 잡음도 큰 소음으로 울릴 수 있는 엄중한 시기”라고 지적한 뒤 “우리의 분열, 우리의 다툼을 손꼽아 기다리는 세력들이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같은 황 대표의 언급은 전날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의 부산 중·영도구 전략공천설에 대해 이 의원과 김무성 의원, 장제원 의원 등 부산 지역 의원들 간에 설전이 벌어진 일과 유승민 의원이 새로운보수당 출신 인사들의 공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일을 겨냥해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황 대표는 “정권 비리를 무작정 감싸 도는 극렬세력 때문에 자기반성과 쇄신의 기회를 놓치고 있는 여당의 모습을 우리는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도 했다.

한편 황 대표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상황에 대해서는 “‘머지않아서 종식될 것이다.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말라’ 등 책임지지도 못할 말들을 쏟아냈다”면서 “대통령, 국무총리, 여당이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을 퍼뜨린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