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그 남자의 기억법' 김슬기X문가영, 스틸 컷 공개 "친자매 같은 티키타카"

김슬기, 문가영 / 사진=MBC ‘그 남자의 기억법’ 제공


‘그 남자의 기억법’ 김슬기가 배우 문가영의 친동생 매니저로 변신해 현실 자매 케미를 예고해 관심을 모은다.

26일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극본 김윤주, 윤지현·연출 오현종 이수현) 측이 문가영과 김슬기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문가영, 김슬기는 자매 케미는 물론 배우와 매니저의 비즈니스 관계까지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슬기는 인터뷰에 한창인 문가영의 옆에 붙어 태블릿 PC를 손에 쥐고 꼼꼼히 인터뷰 내용을 체크하고 있다. 야무지고 똑소리 나는 김슬기의 성격이 드러나 그가 매니저로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극 중 김슬기는 필터 없는 이슈메이커 배우 문가영(여하진)의 연년생 친동생이자 매니저인 여하경 역을 맡았다. 언제 어떤 사고를 칠지 모르는 천방지축 문가영과 그의 옆에 딱 붙어 철벽 케어를 도맡는 김슬기는 현실 자매 케미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관련기사



‘그 남자의 기억법’ 측은 “현장에서 두 사람 사이가 돈독하다. 촬영에 들어가면 실제 친자매 같은 찰진 티키타카와 리얼한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시키고 있다”고 전하며 “극 중 챙겨주고 싶은 천방지축 언니 문가영과 언니 노릇 하는 듬직한 동생 김슬기의 현실 자매 케미가 극에 쏠쏠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오는 3월 18일 첫 방송되는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의 상처 극복 로맨스다.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아홉 번의 시간여행’을 공동 집필한 김윤주 작가와 ‘역도요정 김복주’, ‘투깝스’를 연출한 오현종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