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서울대 대학원생 코로나19 확진 판정...기숙사 일부 폐쇄

대전 본가서 확진판정 받아

서울대, 기숙사 및 셔틀버스 방역 작업 요청

서울대 정문 전경./연합뉴스


서울대 학생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 학생이 머물던 학교 기숙사의 일부 층은 폐쇄됐다.

28일 서울대에 따르면 이 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에 재학중인 대학원생 A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판결을 받았다. 확진장소는 대전 을지대학교 병원이다.


A씨는 서울대 관악캠퍼스 기숙사에서 생활하면서 서울 신림동 소재 외부 연구실에서 동료 B씨와 함께 근무했다. B씨는 최근 이틀간 대구에 거주하는 부모님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이후 A씨는 22일 오전 서울대 기숙사 904동에서 짐을 챙겨 나와 경기도 수원시 자취방으로 이동해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25일에는 학교 셔틀버스를 타고 904동 기숙사방으로 이동해 3시간 동안 체류했다. 기숙사 내 세탁소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에 접촉 인원은 없었고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 26일 대전 본가로 이동했다. 이후 28일 오전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료 B씨는 현재까지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지만 자가 격리 중이다. 보건 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A씨의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 측은 기숙사 904동 7층을 폐쇄하고 관악구 보건소에 방역을 요청한 상태다. 융합과학기술대학원에서 기숙사까지 이동하는 왕복 셔틀버스도 방역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