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놀면 뭐하니?' 유르페우스 유재석, 라이벌 태호니소스 등장에 눈빛 돌변

/사진=MBC ‘놀면 뭐하니?’ 제공


‘놀면 뭐하니?’ 하프 영재 유르페우스 유재석이 오케스트라 데뷔를 위해 무한 연습에 돌입한다.

29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는 오케스트라 데뷔를 앞둔 유르페우스가 본격적으로 하프 연습에 돌입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하프 영재의 재능을 인정받은 유르페우스는 오케스트라의 객원 단원으로 예술의 전당 무대에 올랐다. 유르페우스가 오른 무대는 ‘마티네 콘서트’로 오전 또는 낮에 열리며, 클래식을 친숙하게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는 게 특징이다.


유르페우스는 본 공연을 앞두고 진지한 태도로 베토벤의 가곡 ‘이히 리베 디히’(당신을 사랑해)를 연습했다. 타고난 음악성과 습득력으로 하프 스승 윤혜순 하피스트의 가르침을 스펀지처럼 흡수하더니, 배우지 않은 부분까지 소화하는 음악성을 보여준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관련기사



하프 스승은 일취월장하는 유르페우스의 모습에 “제가 가르치지도 않았는데..”라며 다시 한번 그의 타고난 영재성을 확인했다. 또 아낌없이 칭찬하는 ‘무한 격려’ 지도법과 ‘기-승-전-연습’ 화법으로 유르페우스를 부드럽게 쥐락펴락하며 영재의 초고속 성장을 도왔다고 해 기대감을 키운다.

유르페우스를 자극하는 또 다른 하프 신동이 등장했다. 유르페우스의 영재성을 증명하기 위해 윤혜순 하피스트가 즉석에서 섭외한 소속사 대표 김태호 PD다.

시청자들 사이에서 ‘태호니소스’라는 별명을 얻은 김태호 PD는 아티스트 보호 겸 사기 증진을 위해 하프 연주를 시작했다. 태호니소스는 명료한 소리를 뽑아내 유르페우스의 눈빛을 찌릿하게 만들더니, 180도 바뀐 연주로 윤혜순 하피스트와 함께 유르페우스 ‘우쭈쭈’ 모드로 돌변했다고 전해져 관심이 쏠린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