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김영필의 30초 월스트리트] QE 등 생각보다 효과적어…침체땐 공격적으로 나서야-1

‘다음 경기침체를 위한 통화정책’ 세미나

신통화정책 효과 30% 밑돌아

20%의 경우 되레 금융긴축 불러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올 초 있었던 전지경제학회에서 벤 버냉키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저금리로 통화당국의 정책수단이 제한돼 있는 현 상황에서는 양적완화(QE)와 향후 통화정책 방향 전환을 시사하는 포워드가이던스 같은 새통화정책으로 0.5%포인트의 여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최근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다음 번 경기침체 때는 QE와 포워드가이던스로 대응하겠다고 했죠. 그런데 이 QE와 포워드가이던스가 생각보다 효과가 적다는 연구가 나왔습니다.


미 브랜다이스대학교의 세케티 교수는 최근 뉴욕에서 열린 ‘2020 미국 통화정책 포럼’에서 이 같이 밝혔는데요. 그는 미국과 프랑스, 영국, 독일, 일본 등 8개국을 대상으로 △특정시점 기반 포워드가이던스(예. 올해 말까지 통화정책 유지) △경제상황 기반 포워드가이던스(예. 인플레이션 2% 달성시 정책변경) △QE △채권 만기연장 △통화량 확대 △마이너스 금리정책 등 8가지의 새 통화정책 수단을 분석했는데요. 그 결과 2007년 이후 84건의 신 통화정책이 실제 금융완화로 이어진 경우가 30% 이하(24건)로 나타났습니다. 실제 정책효과가 미진하다는 뜻이죠. 거꾸로 약 20%의 상황에서는 정책변화가 되레 금융긴축으로 이어졌습니다.

관련기사



세케티 교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신 통화정책 방향을 설계함에 있어 예상정책 효과를 보수적으로 봐야 한다”며 “이들 정책은 최대한 선제적이고 공격적으로 운용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물론 이들 정책이 무의미하다는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상황을 완전히 반전시킬 정도는 아니지만 -10을 -5 정도로 완화시켰을 수 있다는 것이죠. 정책별로는 경제상황기반 포워드가이던스의 효과가 가장 컸고 국가별로는 유럽과 미국, 일본 순으로 신통화정책의 약발이 들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도 한국은행 총재의 포워드가이던스, 즉 말 한마디 한마디가 매우 중요하다는 뜻입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