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심사…유영하 변호사, 극지탐험가 남영호 등 면접

'국론 분열 인사' 등 공천 배제 기준에 포함될지 여부 관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비례후보 공천 면접을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주말인 14일 국회에서 비례대표 면접 심사를 이어갔다.

이날 면접은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유일하게 접견하는 유영하 변호사, 통합당 영입인재인 극지탐험가 남영호 씨와 백현주 전 서울신문NTN 대표이사 등 179명이 대상이었다.

약 10분간 진행된 면접을 마친 유 변호사는 기자들과 만나 “면접을 받은 사람으로서 어떤 질문이 있었고 대답을 어떻게 했다는 것을 말씀드리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 관련 질문이 나왔느냐’, ‘박 전 대통령과 면접에 관해 상의했느냐’는 질의에도 “확인해드릴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관련기사



앞서 미래한국당은 공천 배제 기준으로 ‘국론 분열 인사’, ‘계파 정치 주동자’ 등을 발표했었다. 일각에선 탄핵 여파에 따른 국론 분열, 친박(친박근혜)계를 주축으로 한 계파 정치의 책임이 박 전 대통령에게 있다고 보고, 그의 최측근으로 통하는 유 변호사를 공천에서 배제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유 변호사는 “공천 배제 규정인 국론 분열자, 계파 정치 주동자 등에 대해 (공관위원들이) 잘 판단하시리라고 본다”고 답했다.

극지탐험가 남영호 씨는 탐험가로서의 경험이 국회의원 역할을 수행하는 데 어떤 도움이 될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남씨는 “탐험에서 가장 필요한 소통, 배려, 공동의 목표를 향한 도전, 위험에 대한 극복 등을 몸소 체험했다”며 “아웃도어 전문가로서의 경험을 살려 공교육 안에서도 능동적인 참여와 경험을 녹인 정책을 마련하고 싶다”고 말했다.

백현주 전 서울신문NTN 대표이사는 문화·예술 분야의 문제점을 지적하라는 질문을 받고 “문화산업의 승자독식 구조를 국회에서 제도적으로 보완하지 못하면 ‘기생충’ 봉준호 감독에게만 투자가 몰리고 제2, 제3의 BTS가 나올 수 없다”며 “견제와 균형이 깨진 좌편향 문제도 심각하다”고 말했다.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매일 드라마같은 현실 속에서 단 하나의 문제의식이 세상을 바꾼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사건이라도 늘 진지하고 냉철하게 바라보고 질문하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여러분을 위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