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애플, 코로나19 예방 위해 모든 매장 2주간 폐쇄...원격근무 대체

애플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중화권 이외 지역의 모든 매장을 오는 14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폐쇄한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바이러스 전파 위험을 최소화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사회적 거리를 최대한 늘리고 (인구) 밀도를 줄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쿡은 “중화권 이외 지역에 있는 모든 매장에서 우리는 유연근무 체제로 전환할 것”이라며 “이는 직원들이 가능할 경우 원격근무를 한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이어 폐쇄된 매장의 모든 시급 직원들은 정상적으로 임금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애플은 이날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지난달 초 문을 닫았던 중국 42개 전체 매장의 영업을 1개월여 만에 재개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중국에서는 진정세로 접어든 반면 유럽 등지에서 창궐하기 시작하면서 애플은 이날 발표에 앞서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매장을 먼저 폐쇄했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미국 내 270개를 비롯해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46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매일 드라마같은 현실 속에서 단 하나의 문제의식이 세상을 바꾼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사건이라도 늘 진지하고 냉철하게 바라보고 질문하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여러분을 위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