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개원·개학은 사회적 거리두기 '끝' 사인...빨라도 심각→경계로 하향 후에"

의학계 "연기" 한 목소리

지역사회 감염 끊이지 않으면

개학해도 언제 휴교할지 몰라

어린이집·유치원과 초중고교 개원·개학 연기에 대한 정부의 입장이 주말을 거치면서 확고해졌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6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공간을 공유하는 어린이집·유치원과 초중고교를 개원·개학하면 아동·학생 간 감염 위험은 물론 집이나 고령의 주민이 많은 지역사회에서 감염을 확산시킬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이런 방역적 관점에서의 고려사항을 염두에 두고 이 사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 단계에선 개학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음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다.

여기에는 질병관리본부가 지난 14일 개최한 감염병위기관리대책전문위원회 등에서 전문가들이 거의 한 목소리로 개학 연기 필요성을 권고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위원회에 참석했던 기모란 대한예방의학회 코로나19대책위원장(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은 16일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개원·개학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났다는 사인”이라며 “아무리 빨라도 지역사회 감염이 사라져 감염병 위기대응 단계가 심각에서 경계 이하 낮춰진 뒤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염호기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본부 전문위원회 위원장(가운데)이 15일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의사협회


최은화 대한소아감염학회 부회장(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도 “지금 개학하면 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지자체가 콜센터를 폐쇄하거나 병원 원래진료·응급실 운영중단 조치를 취했듯이) 학교 폐쇄 등의 조치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면서 “개학은 지속적 교육이 가능해진 뒤로 미뤄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대책본부 전문위원회도 15일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코로나19 신환자 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여러 지역에서 국지적으로 유행하는 상황에서) 초중고교 등이 개학하면 학생 뿐 아니라 성인들의 사회활동이 증가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를 떨어뜨리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2차 유행을 촉발할 우려가 있다”며 개학 연기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전국 또는 지역별 개원·개학 △원생·학생·교직원이 확진되거나 원내·교내 감염 발생시 대응요령, 소독, 폐쇄(휴원·휴교) △학생 병결·결석·조퇴와 교직원 병가에 대한 표준화된 기준 마련을 촉구했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개원·개학을 언제 하느냐보다) 학교가 철저한 생활방역을 실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공급난이 해소되고, 학교 등에서 발열 감시를 하고, 언제든 손을 씻거나 손 세정제로 개인위생을 지킬 수 있고, 발열·기침 등 이상 증상이 있으면 등원·등교하지 않거나 의료기관으로 보내는 등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한 일련의 내용이 지침으로 만들어지고 훈련되고 작동해야 한다는 것이다.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임웅재 기자 jaelim@sedaily.com
복강경 수술 때 건강보험에서 200만원을 지원해준다면,
로봇수술 때도 100만~200만원은 부담해줘야 하는 것 아닌지...
함께 알아가고 바꿔가실래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