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美 연준, 또 2008년식 유동성 대책 꺼냈다…MMMF 지원

기업 자금줄 역할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AP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8일(현지시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대책으로 활용했던 머니마켓 뮤추얼펀드 유동성 장치(Money Market Mutual Fund Liquidity Facility)를 다시 도입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우량기업의 기업어음(CP) 등 주로 단기채권을 자산으로 편입하는 머니마켓 뮤추얼펀드(MMMF)에 환매 요구가 잇따르면서 MMMF가 CP 매입을 통해 기업에 자금을 제공하는 기능이 위축되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연준은 이를 통해 MMMF로부터 자산을 매입하는 은행에 자금을 대출해주게 된다. 앞서 연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이후 금융시장의 불안이 고조되자 지난 17일 프라이머리딜러 신용공여(Primary Dealer Credit Facility·PDCF)를 도입하는 등 기업 자금 시장의 원활한 작동을 위해 최근 잇따라 긴급 처방을 내놓고 있다.


관련기사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