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국제유가, 하루만에 폭락…WTI 10.6% 하락

브렌트유도 4.3% 떨어져

블룸버그통신


국제유가가 20일(현지시간) 다시 폭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0.6%(2.69달러) 폭락한 22.53달러에 장을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8분 현재 배럴당 4.32%(1.23달러) 하락한 27.2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전날 20% 이상 반등했지만 다시 하락한 것이다.


국제유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글로벌 경제에 충격을 주면서 원유 수요 감소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감산 합의 실패 이후 가격 인하와 증산 계획을 밝히며 ‘석유 전쟁’에 돌입한 것도 유가 하락을 부채질하고 있다.

관련기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사우디와 러시아 간 ‘유가 전쟁’을 벌이는 데 대해 “사우디에는 나쁘다고 말하고 싶다”며 “적절한 때에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국제유가 하락은 지속됐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수습 기간을 마치며 국제부에 지원했을 때
타국의 음식처럼 다채롭고 맛깔나는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태국 스프의 시큼한 맛처럼, 새롭고 매력적인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