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이재명, "황교안 대표님, 미래통합당 시의원들도 기본소득 원합니다"

21일 페이스북에서 재난기본소득 도입 촉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다중이용시설 밀접이용 제한 행정명령 발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미래통합당 화성시의원들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요청을 계기로 황교안 대표에게 재난기본소득을 당론으로 정해줄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또한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향해서도 신속히 대통령께 건의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황교안 대표님, 새로운 경제정책 재난기본소득이 정답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미래통합당이 재난기본소득을 주장하고 관철해서 죽어가는 대한민국 경제를 회생시킬 의지를 보여 달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일 미래통합당 소속 화성시의원들이 1인당 10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화성시에 요청한 것이 계기가 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 지사는 “황 대표께서는 경제살리기 정책으로 대규모 감세를 주장하고, 복지는 취약계층에 집중해 적은 예산으로 최대의 효과를 거두자고 하신다. 둘 다 맞는 말씀”이라면서 “진정 무너지는 경제를 되돌리려는 열망과 의지가 있다면 감세와 복지의 장점을 모두 살린 재난기본소득을 미래통합당 당론으로 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위기 극복에는 내편 네편이 없다”며 “당리당략을 떠나 국가경제와 민생경제를 위한 대표님과 미래통합당의 용기 있는 결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어 이 지사는 오후에도 ‘홍남기 경제부총리께 드리는 고언’이라며 “왜 세계적 석학들은 감세 아닌 전국민 현금지급을 주장하는 지, 보수인 미국 공화당과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적 식견과 판단이 부족해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지, 미국에는 필요하고 한국에는 불필요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미국과 달라야 할 이유가 없다면 전 국민 재난기본소득을 신속히 대통령께 건의해달라”고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2일과 18일 전 국민 대상 10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이에 대한 끝장 토론을 제안한 데 이어 19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재난기본소득을 꼭 실현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보는 것을 즐거워하자. 보고 또 놀라자. 보고 또 배우자" - 헨리 루스
뉴스를 '보는' 시대, 신문을 '읽게' 만들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