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므누신, “연준, 기업에 4조달러 유동성 공급”

부양책 의회와 막바지 협의

공화, 민주당 반발에 진통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EPA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기부양책과 관련해 패키지 법안이 통과되면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4조달러(약 4,980조원) 규모의 기업대출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천문학적 수준의 대출을 통해 기업을 살리겠다는 뜻이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막바지 협의 중인 트럼프 행정부의 경기부양책 법안에 이 같은 내용이 들어있다고 밝혔다.


그는 법안에 중소기업 지원, 미국인에 대한 현금 지급,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해고된 사람들을 위한 실업보험 강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의 협력을 통한 유동성 지원, 병원에 대한 재정 지원 등의 계획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미국 근로자들을 보호하기로 굳게 결심했다”며 ‘중소기업 보존(retention) 대출’을 통해 중소기업에 2주간의 현금흐름 대출을 제공해 근로자 임금을 지불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중소기업은 약간의 간접비용을 받게 되며 이를 통해 대출은 탕감될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마켓워치는 “중소기업과 대기업을 돕기 위해 광범위하게 설계됐다”며 “다음 90일에서 120일을 버틸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므누신 장관은 가계 지원과 관련, 미국인 4인 가족을 기준으로 약 3,000달러가 계좌 입금이나 수표 형태로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법안 통과가 현재로서는 순탄치 않다. 당초 23일 법안 통과를 희망해온 공화당은 민주당과 패키지 법안 합의를 위한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날 오후까지 합의하지 못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기부양 법안에 대한 초당적인 합의는 아직 없다면서 하원은 자체 경기부양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했다. 공화당이 마련한 법안에 대해 민주당은 근로자 보호와 기업 통제 등의 측면에서 견해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민주당은 기업들이 근로자를 해고할 수 없도록 강력한 근로자 보호 조항을 추가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공화당은 이를 거부하고 있다. 거꾸로 민주당은 정부의 지원을 받는 기업에 대한 강력한 통제를 원하지만, 공화당 안에는 매우 약한 수준의 주식 매입을 통한 통제 방안이 포함돼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