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 “공적마스크 1인당 2매→ 최대 4매로 확대 보고받아”

진단시약 개발·생산업체 씨젠 방문

"세계 어느 기업보다 먼저 진단시약 개발 착수" 평가

"긴급사용승인제도로 승인절차 1주일로 단축"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공적마스크 1인당 공급량이 2매에서 최대 4매로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진단시약 개발·생산업체 씨젠을 방문해 “식약처는 지금 마스크 공적 판매를 위해서도 많은 것의 일을 하고 있는데 지금 매주 1인당 2매 공급하고 있는 것을 조만간 3매, 4매 이렇게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가 있었다”면서 “우리 학생들 개학 시기도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 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씨젠의 진단시약 생산·개발 공정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간담회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감염병분석센터장으로부터 진단시약 긴급사용승인제도 운영 현황에 대해 간략히 보고받았다.

이날 문 대통령이 방문한 씨젠 본사에는 씨젠을 포함해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진단시약 생산업체 대표가 참석했다. 국내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업체는 씨젠, 코젠바이오텍, 솔젠트, SD바이오센서, 바이오세움 등 5개사다.


문 대통령은 연구시설 등을 시찰한 후 진단시약 생산업체 관계자의 노고를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은 바이러스 극복의 최일선에 계신다. 세계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우리의 코로나19 방역은 여러분들로부터 시작된다”면서 “최근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줄고 완치되는 분들이 더 빠르게 늘면서 방역에 뚜렷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속한 진단시약 개발로 감염병 대응의 첫 단추를 잘 끼워주셨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진단시약 생산업체의 수출 성과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많은 물량을 해외로 수출하여 세계 각국의 방역에 기여를 하고 있다. 씨젠의 경우에는 수출의 비중이 95%에 달한다고 그렇게 들었다”면서 “이렇게 세계 각국의 방역에 기여를 하고 있고 또 우리 경제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 때 진짜 실력이 드러난다. 여러분은 국내에 확진자가 한 명도 없었던 올 1월 중순부터 세계 어느 기업보다 먼저 진단시약 개발에 착수했고, 인공지능을 활용해 개발 기간도 크게 단축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진단시약 생산업체의 핵심 기술인 실시간 유전자 증폭 검사기술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실시간 유전자 증폭 검사기술을 이용해 하루 이상 걸리던 검사시간도 여섯 시간 이내로 줄였다”면서 “여기 계신 다섯 개 기업이 하루 13만5,000명 분량을 생산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 또한 위기 대응과 민간의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해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심사절차를 대폭 간소화하는 긴급사용승인제도를 전격 시행했고, 통상 1년 반 정도 걸리던 승인 절차를 단 1주일 만에 끝냈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행정처리를 해 준 식약처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공조를 위한 한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글로벌 공조가 아주 절실해졌다”면서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글로벌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WHO는 코로나19 대응의 모범사례로 한국을 지목하며, 그 이유로 한국의 혁신적인 검사전략 개발과 철저한 접촉자 추적, 검사와 격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최근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들이 많다”면서 “어제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 정부가 여러분 업체들의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