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뒤늦게 명단 확보한 신천지 '위장교회' 교인 등 24명 코로나19 확진

/연합뉴스


대구시가 뒤늦게 명단을 확보한 신천지 ‘위장교회’ 교인, 학생회원 등도 상당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대구시에 따르면 신천지 대구교회 유년회원과 학생회원, 위장교회 교인 등 24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명단은 대구시가 벌인 최근 두 차례 행정조사를 통해 새로 확보했다. 교인 및 미입교자 명단 가운데 유년회원 미검사자(84명)와 학생회원 전체(59명), 위장교회 교인(47명) 등 190명을 검사한 결과 학생회원은 양성이 17명, 음성이 39명이다. 나머지 3명은 다른 지역 거주자다. 유년회원 미검사자 가운데 양성은 3명, 음성은 73명이고 나머지 8명은 다른 지역 거주자로 분류됐다.

관련기사



양성 판정을 받은 유년·학생회원은 대부분 경증이거나 일부는 퇴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장교회’ 2곳에 소속된 신천지 교인 47명 중에서는 4명이 양성, 3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5명은 다른 지역 거주자로 확인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뒤늦게 명단을 확보한 사람들은) 신천지 대구교회 측이 정식 교인이 아니라며 명단을 제출하지 않은 사람들이었다”고 밝혔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