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트럼프 재선 조바심에… 봉쇄령 조기 해제 추진

부활절까지 경제활동 재개 시사

일각 "리스크만 더 키워" 비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12일인 부활절 때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차질이 생긴 미 경제활동이 재개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자택대피령과 사업장 폐쇄령, 휴교연장 조치가 지속되면 대규모 경기침체에 빠져 더 많은 사람에게 큰 충격을 줄 수 있다는 것인데 미국 내에서는 해제 시점이 너무 이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 위대한 나라를 다시 열어야 한다. 나는 부활절 때까지 이것을 하고 싶다”며 “부활절에 교회가 사람들로 가득 차면 멋지지 않겠느냐”고 했다. 부활절이 3주도 남지 않았는데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는 “틀림없이 가능하다. 왜 안 되느냐”며 “미국인들은 다시 일하러 가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는 “이런 결정은 사실과 자료를 바탕으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제후보 지역으로는 팜벨트(중부 농업지대)와 서부·텍사스를 꼽았다.

관련기사



지난 16일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하고 식장과 주점에 가지 말라는 내용의 15일짜리 가이드라인을 내놓았다. 이달 말 시효가 만료되는 만큼 이를 재평가해 지침을 바꾸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의학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완화 방침이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미국 감염병협회 이사회 멤버인 티나 탄은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은 명백히 현실에 근거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의 의도와 달리 경제 리스크를 더 확대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스티븐 로치 예일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모두가 경기침체를 바라지는 않지만 너무 이른 조치”라며 “리스크를 더 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