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통합당, 비례대표 현역 7명 제명…미래한국당 이적

한국당 현역 10→17명 증가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서울경제DB


미래통합당은 26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소속 비례대표 의원 7명을 제명했다. 이들은 개정 선거법에 따라 도입되는 준연동형비례대표제도(30석)를 위한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으로 이적한다.


통합당이 이날 저녁 9시께부터 열린 의총에서 제명이 의결된 의원은 김규환, 김순례, 김종석, 문진국, 윤종필, 김승희, 송희경 등 7명이다. 제명된 의원들은 선거법에 따라 무소속 상태가 되고 27일 한국당에 입당해 새 당적을 가진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이들 7명의 제명안이 처리됐다. 이분들은 모두 한국당으로 가게 된다. 다른 건 논의한 게 없었다”고 전했다.



이들이 이적하면 미래한국당 현역 의원 수는 기존 10명에서 17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통합당에서 한국당으로 대거 현역 의원을 파견하는 것은 한국당의 정당투표 용지 순번과 선거보조금 때문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범여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의원 파견을 진행 중이다. 더 많은 의원을 파견해야 한국당이 시민당보다 투표용지에서 더 높은 순번을 받을 수 있다. 한국당 소속 현역 의원이 17명이 되면 정당투표 용지에서 민생당(21석)에 이어 두번째 칸을 차지하게 된다. 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기 때문이다. 이 경우 통합당의 지역구 선거번호와 같은 2번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통합당은 지역구 의원을 추가로 제명할 전망이다. 한국당이 현역 의원 20명을 확보해 교섭단체 지위를 얻으면 오는 30일 지급되는 선거보조금을 50억원 이상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