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간호사 등 7명 추가 확진' 의정부성모병원 전체 폐쇄 결정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외경./사진=의정부성모병원 홈페이지


간호사와 간병인 등 7명이 31일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이 병원 전체 폐쇄를 결정했다.

이 병원의 추가 확진자는 간호사 1명, 환자 2명, 간병인 4명 등이다. 이들은 이 병원에 입원 중 전날 코로나19 확진을 판정을 받은 A(82·여)씨와 같은 8층 병동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보건당국은 진단 검사를 의정부성모병원 의료진 등 직원 1,800여 명 전체로 확대했다. 병원은 1일 0시부터 폐쇄된다.

관련기사



의정부시는 역학 조사 결과를 토대로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돼 결국 질병관리본부, 경기도 대응팀 등과 협의한 후 병원 전체를 폐쇄했다.

앞서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의정부성모병원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모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진단 검사 결과 확진자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환자 수용 방안으로 생활치료센터 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