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세월호는 성역?" 차명진 두둔한 김문수 "말 한마디 않는 야당 의원 모두 제명해야"

차명진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연합뉴스


차명진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의 ‘세월호 텐트’ 발언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또 다시 차 후보를 옹호하고 나섰다.

김 전 지사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만약 내가 제1야당 윤리위원장이라면 광화문 세월호 OOO 알고도 조사하지 않고 말 한마디 않는 야당 국회의원 모두 제명시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연합뉴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8일 녹화로 방송된 OBS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을 키웠다.


이같은 차 후보의 막말 논란이 커지면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전날 오전 국회에서 “다시는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당은 이날 윤리위원회를 열고 차명진 후보의 제명을 결정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한편 김 전 지사는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표를 받으려면 입을 틀어막아야? 당선되려면 눈치를 잘 살펴야? 선거 때만 되면 중도 죄클릭해야?”라면서 “세월호는 무조건 성역? XXX도 성역?”이라고 적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