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1분기 실적 공포 시작됐다…올해 기업수익 30% 떨어질 수도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포드, 1분기 손실 6억달러·매출 15.7%↓

美 주식시장, 올해 급감 내년에 강한 반등

연준, 대규모 유동성에 폭락 없어 분석도

쿠슈너, 다음달까지 셧다운시 은행도 위험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셧다운이 기업들에 미친 영향을 알 수 있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1·4분기 실적 발표가 이뤄지기 때문인데요. 앞서 제너럴일렉트릭(GE)과 페덱스, 스타벅스 등이 불확실성을 이유로 올해 실적 전망을 철회하면서 불길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죠. 스타벅스만 해도 2020회계연도 2·4분기(2020. 1~2020. 3) 순익 전망치를 전년 동기 대비 47% 급감한 주당 28센트로 제시했습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포드 자동차는 코로나19에 따른 판매와 생산 침체에 1·4분기 세전 손실이 6억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4분기 포드의 순수입은 11억5,000만달러였습니다. 그러면서 올해 1·4분기 총 매출은 340억달러로 전년 대비 15.7%나 급감할 것이라고 봤습니다. 이 때문에 이날 포드의 주가는 3.91% 하락 마감했습니다.

관련기사



문제는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점입니다. 사비타 서브라마니안 뱅크오브어메리카(BofA) 미국 주식 헤드는 “자택격리 조치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고 예측이 힘들다”면서도 “올해 기업 수익이 30% 하락할 것”이라고 점쳤습니다. 다만, 내년에는 강한 반등이 예상된다고 했는데요.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기업 수익이 시장에 시험대”라며 “올해 나머지 기간 동안의 (주식시장을) 예측할 수 있는 힌트”라고 분석했습니다.

물론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대규모 유동성 공급에 주식시장이 크게 요동치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도 있는데요.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잦아들고 있는 시기에 기업들의 실적과 언제 경제활동을 재개할지가 향후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다음 달까지 셧다운이 이어지면 은행들의 건전성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보고 있다니 금융권 실적도 두고 봐야 하겠습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