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수출길 막힌 국산차, 내수시장으로 핸들 돌렸다

코로나에 글로벌 판매 '반토막'

선수금 없애 구매부담 덜어주고

소모품 평생 무상정비 서비스

파격혜택으로 국내판매 '올인'

4월 판매량 전년比 6.5%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 판매가 막힌 자동차 업계가 국내 판매에 ‘올인’하고 있다. 초기 구매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아예 선수금을 없애는가 하면 차를 폐차할 때까지 평생 소모품 무상서비스까지 내거는 등 파격적인 구매 조건으로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고 있다.

국내 완성차 업계의 내수 판매량은 국내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거셌던 지난 2월 한 달만 전년 동기 대비 21.7% 줄었다가 3·4월은 각각 9.2%, 6.5% 증가했다. 반면 해외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월 -8.6%, 3월 -20.8%, 4월 -62.6%로 시간이 갈수록 더욱 악화하고 있다. 해외 판매 부진현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어 국내 시장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수입차 업계도 마찬가지다. 올 들어 코로나19 충격에 주요 국가의 자동차 판매량이 급감했지만 한국은 도리어 전년 동기 대비 10~20%가량 성장했다.

◇신차 구입 부담 확 낮춰라

자동차 업계는 코로나19에 따른 급여 감소, 실업 우려 등으로 움츠러든 소비심리를 깨우기 위해 선수금 비중을 파격적으로 줄이고 있다. 기아차(000270)는 5월 출고 고객 전원에게 선수금 없이 전액 할부로 살 수 있는 상품을 내놓았다. 36·48·60개월 할부 중 원하는 기간을 선택해 원리금 균등 방식으로 상환하면 된다. 심지어 돈이 부족한 고객에게는 차량 가격의 25%가량을 대출도 해준다. 한국GM도 일부 차종에 대해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스파크·말리부·트랙스·이쿼녹스 구매 고객은 36개월 전액 무이자 할부로 차량을 살 수 있다. 여기에 차 구입 이후 최초 1년간 월 1만원만 내고 2년 차부터 할부금을 내는 ‘만원의 행복’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온라인 전용 모델도 투입

관련기사



‘언택트 마케팅’을 강화하는 가운데 아예 온라인 전용 상품을 내놓는 곳도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333대 한정으로 온라인 전용 판매모델 ‘XM3 온라인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했다. 최상위 사양인 RE 시그니처에만 적용되는 발광다이오드(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를 RE 사양에 적용해 같은 가격에 판매한다. 약 250만원 저렴하게 LED 램프를 장착할 수 있다. 쌍용차(003620)는 최근 CJ오쇼핑을 통해 커넥티드카 서비스 ‘인포콘’이 탑재된 ‘리스펙 티볼리·코란도’를 판매하기도 했다. 수입차 업계는 시승을 원하는 고객에게 차량을 직접 배달하고 수거해오는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를 앞다퉈 시행하고 있다. 수입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매장 방문고객이 급감한 만큼 고객들이 안심하고 차량을 경험할 수 있도록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를 속속 도입하고 있다”며 “철저한 소독과 방역으로 고객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입차, 파격 AS로 승부수

일부 수입차 업계는 ‘평생 무상 정비’ 카드까지 꺼내 들었다. 폐차하기 전까지 엔진오일 등 소모품을 무상 제공한다. AS 비용 때문에 수입차 구입을 꺼리는 고객들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이다. 토요타코리아는 5월 한 달 동안 라브4 하이브리드와 프리우스, 프리우스 C, 시에나 최초 구매고객에게 무상으로 엔진오일 등을 교환해준다. 마세라티는 4월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전 차종 대상 평생 엔진오일 등 10종의 소모품 무상제공 혜택을 이달까지 연장했다.

◇한국 맞춤형 서비스 개발도 박차

수입차는 브랜드 가치나 성능 등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있지만 내비게이션, 디스플레이 인터페이스 등의 품질은 고질적인 단점으로 꼽혔다. 국내 완성차 업계의 완성도를 따라오지 못해 차량 구입 이후 내비게이션이나 디스플레이를 교체하는 경우가 많다. 수입차 업계는 최근 한국 시장의 중요성이 높아지자 이에 대한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볼보는 SK텔레콤과 내비게이션, 인공지능(AI) 비서, 온라인 음악서비스 등을 공동개발해 내년 하반기 국내에 출시하는 모델부터 탑재할 예정이다. BMW 역시 오는 2022년부터 국내에 출시되는 신차에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을 탑재할 계획이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