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SK하이닉스, AI로 반도체 성능개선 한다

KAIST와 인공지능 협업 양해각서

1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K하이닉스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간 ‘인공지능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송창록 SK하이닉스 DT 담당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하이닉스1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K하이닉스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간 ‘인공지능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송창록 SK하이닉스 DT 담당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000660)가 나노(10억분의 1미터) 단위의 초미세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반도체 기술 고도화를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함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반도체 난제 해결에 나선다.

SK하이닉스는 박현욱 KAIST 부총장, 문재균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학부장, 송창록 SK하이닉스 데이터트랜스포메인션(DT) 담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격 화상회의로 KAIST 측과 ‘인공지능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통해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KAIST에 제공한다. KAIST는 해당 데이터를 인공지능 모델을 통해 분석해 반도체 품질 예측 및 향상에 도움을 주게 된다.

관련기사



이번 협업을 위해 SK하이닉스는 지난 3월 이천 본사에 ‘인공지능 협력센터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KAIST측이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KAIST 대전캠퍼스와 성남-KAIST 차세대 ICT 연구센터에 별도 보안공간을 마련했다.

문재균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학부장은 “보안이 생명인 반도체 기업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접근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첫 사례”라며 “반도체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연구는 물론 보안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창록 SK하이닉스 DT 담당은 “대학이 개발한 최신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즉시 산업현장에 적용해 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반도체 산업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AI 전문가들이 많이 나올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철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