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윤미향 의혹 직격탄' 이준석 "갈수록 미궁 빠져…해결보단 오히려 갈등 깊어져"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 유용 의혹 등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갈수록 미궁 속으로 빠지고 있는 것 같다”고 윤 당선인과 민주당을 향한 비판에 가세했다.


이 최고위원은 21일 전파를 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나와 “당장 어제 상황만 본다고 하더라도 해결보다는 오히려 갈등이 깊어지는 모양새로 가고 있다”고 지적한 뒤 “민주당이 과연 언제까지 저런 대응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너무 궁금하다”면서 이렇게 상황을 짚었다.

관련기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연합뉴스


그러면서 이 최고위원은 윤 당선인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 여부에 대해서는 “국정조사는 법에 의해서 진행되는 절차이기 때문에 범위와 대상을 특정해야 한다”고 전제하면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부분 다 짚어볼 것이냐, 특정단체의 회계 부정을 들여다볼 것이냐, 시민사회 단체 운영 전반을 살펴볼 것이냐 등에 따라 국정조사의 성격 자체가 달라지기 때문에 당 내에서는 국정조사의 범위를 특정하는 문제에 있어서 좀더 심사숙고해야 되지 않겠냐는 분위기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최고위원은 “지금 다른 거명되는 분들이 없다는 사실만으로 사실 대안이 없는 상태가 아닌가 싶다”라고 ‘김종인 비대위’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