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피의자 조사 마친 오거돈 "시민과 피해자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22일 오후 10시 피의자 조사 마치고 귀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오후 10시 부산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오후 10시 피의자 조사를 마치고 부산경찰청을 나서면서 “부산시민 여러분께 실망을 끼치고 특히 피해자분께도 죄송하게 생각한다. 경찰 조사에 충실히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사퇴 29일 만인 이날 오전 8시께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비공개 출석해 14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고 부산경찰청 1층 출입구에서 이같이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취재진이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죄송하다고 몇 번 말씀드렸다”고 말한 뒤 대기하던 차를 타고 떠났다./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관련기사



조원진 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