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해리포터 탄생지’ 여기 아니었네…“기차 안서 처음 아이디어 떠올려”

J.K. 롤링 트위터 캡쳐


해리포터 시리즈의 작가 J.K.롤링이 21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엘리펀트 카페’에서 처음으로 해리포터를 구상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카페는 롤링이 해리포터를 쓰기 시작한 장소로 알려져 수많은 팬들이 방문하는 곳이다.


롤링은 이날 트위터로 팬들과 대화하는 와중 엘리펀트 카페가 해리포터의 탄생지가 맞느냐는 질문에 대해 “나는 엘리펀트 카페에 다니기 몇 년 전부터 해리포터를 쓰고 있었다”며 “그곳에서 해리포터를 쓰긴 했지만, 탄생지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롤링은 실제 탄생지도 밝혔다. 그는 “해리포터에 관한 아이디어를 처음 떠올린 곳을 해리포터 탄생지라고 한다면, 맨체스터에서 런던으로 가는 기차 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처음 펜을 들어 글을 쓰기 시작한 곳을 탄생지라고 한다면, ‘한 스포츠용품점 위의 임대주택’이 진짜 탄생지”라며 해당 임대주택의 모습이 담긴 구글 스트리트뷰 사진도 첨부했다. 해리포터 시리즈에 등장하는 스포츠경기인 ‘퀴디치’는 1991년 맨체스터의 한 호텔에서 구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리포터 작성 당시 방문했다고 알려진 서점 등에 대해서도 방문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