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바람과 구름과 비' 위기에 빠진 박시후, 결국 검(劍) 빼들었다



박시후가 한밤중 일어난 사건에 위기를 겪는다.

23일 방송되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 연출 윤상호)에서 박시후(최천중 역)가 갑작스러운 급습에 검을 꺼내든다.

앞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아버지 최경(김명수 분)이 철종에게 보낼 ‘조운선’이 무사히 출항할 수 있도록 철저한 감시를 시작했다. 그러나 그 근처에서 폭약가루가 발견되며 심상치 않은 징조를 느꼈다. 이는 배의 출항을 늦추기 위한 김병운(김승수 분)의 계략임이 밝혀지며, 조운선이 무사히 철종에게 도착할 수 있을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최천중의 다급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불길에 휩싸여 아수라장으로 변한 현장에서 검을 빼 들고 있는 것. 결국 터져버린 사건에 김병운이 어떤 일을 저지른 것인지, 최천중은 무사히 함정을 빠져나갈 수 있을 것인지 오늘(23일) 밤 밝혀질 에피소드에 관심이 집중된다.

관련기사



한편, 지난 방송 말미 최천중과 이봉련(고성희 분)은 예상치 못한 우연으로 5년 만에 재회, 지난 추억을 떠올리며 아련한 엔딩을 맞이했다. 두 사람의 로맨스 또한 관전 포인트로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눈 뗄 수 없이 다채롭고 짜임새 있는 스토리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상승시키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23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