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속보] 첫 민간 유인우주선 스페이스X 발사... "우주여행에 새 이정표"

발사 준비 중인 스페이스X 로켓 /로이터연합뉴스


두 명의 우주비행사를 태운 스페이스X 로켓이 30일(현지시간) 오후3시22분 플로리다에서 발사됐다. 이번 발사는 민간 사업자인 테슬라가 주도하는 것으로 우주여행에 새 이정표를 세우는 작업이 될 수 있다. 미국 땅에서 유인 우주선이 발사된 것은 9년 만이다.

스페이스X 로켓에 실린 우주선 ‘크루 드래건’에는 국립항공우주국(NASA) 소속 더글러스 헐리(53)와 로버트 벤켄(49)이 탑승했다. 이들은 19시간 뒤 400km 상공에 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한다. 헐리는 크루 드래건 발사와 귀환을 담당하며 벤켄은 도킹 임무를 책임진다. 두 사람은 ISS 안착에 성공할 경우 짧게는 1달, 길게는 4달까지 ISS에 머물며 연구 임무를 수행한다.


이중 헐리는 2011년 7월 미국의 마지막 우주왕복선 애틀랜티스호에 탑승한 데 이어 민간 우주탐사 시대를 여는 크루 드래건의 첫 유인 비행을 담당하게 됐다. 크루 드래건은 이전의 유인 우주선과 달리 버튼이 아닌 터치스크린으로 작동되며 우주비행사들은 크루 드래건 좌석에 맞게 제작된 날렵한 형태의 우주복을 착용했다. 미국은 2011년 NASA의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종료한 이후 러시아의 소유스 우주선에 자국 우주비행사를 실어 우주로 보냈었다.

관련기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케네디 우주센터를 찾아 발사 장면을 직접 참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장에서 발사를 본 뒤 “믿을 수 없다(incredible)”고 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