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트럼프 "G7은 낡은 체제"...文대통령 "G7 회의 초청 감사, 기꺼이 응할 것"

韓美 정상 올들어 세번째 통화

트럼프, 반중전선 외교 행보 관측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 통화를 하고 한국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여 의지를 밝혔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30일(현지시간) “G7 정상회의를 6월이 아닌 오는 9월로 연기하겠다”면서 한국·호주·인도·러시아를 G7 정상회의에 초청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 30분부터 15분간의 통화에서 “나는 트럼프 대통령님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통화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내놓은 ‘G7+4’ 구상이 비중 있게 다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G7 구성이 “낡은 체제”라며 한국의 참여를 요구했다. G7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7개국을 멤버로 두고 있다. 미·중 갈등구도 속에서 ‘반중(反中) 전선’ 구축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행보가 본격화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금년도 G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주신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면서 “금년도 G7의 확대 형태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적절한 시기에 대면회의로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G7 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G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한미 정상 통화는 이날을 포함해 올해 들어서만 벌써 세 번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18일 우리나라 총선 직후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큰 승리를 거둔 것”이라면서 축하의 뜻을 전했다. 3월 통화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하며 양국 간 방역협력이 이뤄졌다.

윤홍우 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