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제도

국토 면적, '50년간 여의도 821배 증가...인구밀도 1위는?'

국토부, 50년간 2,382k㎡

인구밀도 1위는 서울 양천구

표 제공=국토교통부


우리 국토 면적이 지난 50년간 서울 여의도 면적의 821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국토교통부가 발간한 ‘2020년 지적통계’에 따르면 전국 필지는 지난해 말 기준 3,899만 3,000필지로 나타났다. 면적은 1만40k㎡였다. 지적연보가 최초 작성된 1970년과 비교하면 국토 면적은 2,382k㎡ 증가했다. 이는 서울 여의도 면적의 821배에 달한다. 국토 면적은 주로 간척사업, 농업개발사업, 공유수면매립 등으로 인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목별 면적을 살펴보면 지난 50년 간 산림과 농경지는 줄었지만 생활용지, 도로·철도 용지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과 농경지는 반세기 동안 5,386k㎡ 감소했고, 생활용지는 3,119k㎡ 늘었다. 도로와 철도용지는 약 1,878k㎡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면적이 가장 넓은 곳은 경북으로 1만 9,033k㎡를 차지했고, 지방자치단체 가운데는 강원도 홍천군으로 1,820k㎡에 달했다. 홍천군은 또 산림·농경지의 비율이 가장 높은 지방자치단체에도 이름을 올렸다. 홍천군은 전체 면적 가운데 무려 92.6%가 산림과 농경지로 조사됐다. 지자체 가운데 생활용지가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 화성이며 도로·철도 용지가 제일 많은 곳은 충북 청주로 집계됐다.

또 행정안정부에서 제공하는 주민등록인구현황 자료를 기초로 인구밀도를 계산하면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서울, 부산, 광주의 인구 밀도가 높게 나타났다. 지방자치단체 가운데는 서울 양천구, 동대문구, 동작구 순으로 밀도가 높았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