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본 어게인' 이수혁X장기용X진세연, 얽히고설킨 운명의 최종 페이지 열렸다

/ 사진제공=KBS2 ‘본 어게인’ 영상 캡처


이수혁, 장기용에 이어 진세연의 각성이 펼쳐져 얽히고설킨 운명의 최종 페이지를 열었다.

어제(2일) 방송된 ‘본 어게인’(극본 정수미 / 연출 진형욱·이현석)에서 김수혁(이수혁 분), 천종범(장기용 분)에 이어 정사빈(진세연 분)까지 전생 정하은(진세연 분)의 기억을 떠올리기 시작하면서, 얽히고설킨 전생과 현생의 퍼즐이 완성되고 있다.

김수혁은 전 약혼녀였던 백상아(이서엘 분)를 살인 미수와 살인죄로 기소하면서 장혜미(김정난 분), 천석태(최광일 분) 모두를 적으로 돌렸다. 또한 딸의 변호를 맡은 장혜미의 교묘한 변론과 증거로 상황은 팽팽하게 흘러갔고, 백상아는 친부인 공인우(정인겸 분)를 이용해 또다시 정사빈을 위협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공인우를 의심스럽게 지켜보던 천종범이 그의 덫에 걸려 낭떠러지에 떨어질 뻔한 정사빈을 구해내면서 다시 한 번 그녀를 지켜냈다. 이후 두 사람은 결국 신원 미상으로 처리된 공지철의 유골을 묻어줬고, 애써 담담하게 서있던 천종범은 진심으로 자신의 전생(공지철)을 이해하려 해준 정사빈의 말에 결국 울음을 터뜨렸다.


뒤틀린 가족들 속 존재 가치가 없는 삶을 살아온 그에게 희망을 보여준 단 하나의 영혼 정하은과 정사빈의 존재가 얼마나 간절하고 처절했을지 짐작케 했다.

관련기사



그런가 하면 공인우가 정사빈을 노린다는 말을 듣고 심장이 철렁한 김수혁은 정사빈을 찾아가 품에 가득 안았다. 그녀에게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며 단단한 목소리로 “모든 걸 되돌려 놓고 그리고 당신한테 올게요”라는 말을 남기고 돌아선 그의 뒷모습 역시 마음을 짠하게 했다.

한편, ‘오래된 미래’ 주인에게 정하은의 녹음기를 받은 정사빈은 그 속에 담긴 “사랑해, 형빈아”라는 그녀의 목소리를 들은 순간 전생의 기억이 주마등처럼 밀려왔다. 차형빈의 환생인 김수혁, 공지철의 환생인 천종범 그리고 이번엔 정하은의 환생 정사빈까지 각성을 예고해 과연 어떤 판도의 변화를 불러오게 될지 다음 주가 기다려지고 있다.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이 그려내는 운명의 최종 페이지는 다음 주 월, 화요일 밤 10시 KBS2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에서 밝혀진다.

안정은 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