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부산교통공사 "수막설비 소방법 특례적용 심의통과"

전국 도시철도 최초…부산소방재난본부와 협업

부산교통공사가 부산소방재난본부와 기관협업을 통해 추진해 온 지하역 수막설비에 대한 소방법 특례적용이 전국도시철도 최초로 심의 의결됐다.

부산교통공사는 19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서 열린 부산도시철도 지하역사 수막설비에 대한 소방법 특례적용 심의 위원회에서 수막설비와 연결된 소방설비의 특례 적용을 심의 의결됐다고 밝혔다.


수막설비는 지하역 화재 시 방화셔터를 설치할 수 없는 곳에 설치해 물의 장막으로 승객대피를 방해하지 않고 열과 연기를 차단할 수 있는 설비로써 인명을 보호할 수 있는 중요한 소방설비이다.

관련기사



수막설비 구조도./사진제공=부산교통공사


부산교통공사와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지난 3월부터 협업을 통해 다른 소방설비와 수막설비의 연결에 따른 성능개선 부분을 검토하고 현장 실사와 소방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수막설비 설치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마련했다.

부산교통공사는 수막설비 설치사업을 전체 89개 지하역사를 대상으로 2020년 현재 40개역 340곳에 설치 완료했고 2027년까지 나머지 49개역 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종국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시민의 절대적 안전을 위한 도시철도 소방시설 강화를 위해 두 기관이 지속적으로 협업하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교류, 시민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부산도시철도를 구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조원진 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