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김두관 "인국공 정규직화 절대적 지지…좀 배웠다고 '2배 임금' 더 불공정"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비정규직 제로’ 1호 사업장인 인천국제공항공사(이하 인국공)가 1,900여명의 보안검색 요원들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하는 계획을 내놓으면서 파장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가운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취준생의 미래 일자리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가로채 간다는 논리는 부당하다 못해 매우 차별적”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을과 을의 전쟁’을 반기는 사람이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불공정 논란에 휩싸인 ‘인국공 사태’에 대해 “공정하지 않다고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 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보안검색 요원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정규직으로 전환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청원경찰 분들은 교육을 받고 몇 년 동안 공항 보안이라는 전문 분야에 종사했던 분들이지 알바가 아니다”라며 “취준생 일자리를 빼앗는다는데 이것도 거짓이다. 정년까지 보안검색 업무만 하기 때문에 사무직 위주인 정규직 자리를 빼앗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인국공 사태’를 비판하는 언론을 향해 “온갖 차별로 고통받는 비정규직의 현실을 외면하고 ‘을과 을의 전쟁’을 부추겨 자신들의 뒷배를 봐주는 ‘갑들의 기득권’을 보호하려는 왜곡보도”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사정이 이런데도 왜 20만명이 넘는 분들이 국민청원에 서명을 했겠느냐”며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공격하려는 보수 언론의 가짜뉴스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청원에 서명한 청년과 함께 문제의 본질을 들여다보고 싶다”며 “본질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갈라진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그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구조는 “당연한 것이 아니다”라며 “기업의 비용절감을 이유로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갈라놓은 구조를 혁파해야 하고, 평등권을 규정한 헌법에 반하는 반인권적인 제도를 규탄해야 하고, 어떠한 경우에도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은 없어야 하고, 직고용을 유도하고,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정착해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김용균씨와 구의역 김군의 안타까운 사고에 눈물을 흘렸다면 인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을 환영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인천공항공사의 정규직화를 절대적으로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화 그만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26일 오전 11시15분을 기준으로 24만2,216명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 소속 조합원들이 25일 오후 서울 청와대 인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비정규직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관련 입장을 발표하며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조예리 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