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박상학 삐라?…광주서 이틀연속 대북전단 발견

'자유북한운동연합' 명의 전단 23장 추가발견

일부 전단은 1달러짜리 2장과 함께 발견되기도

경찰 2차 수색중…'박상학 삐라' 여부 확인중

26일 오후 경기도 광주 남한산성면의 한 야산에서 발견된 전단 중 일부./독자제공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뿌린 것으로 추정되는 대북 전단이 남한산성 일대에서 이틀째 발견됐다.

27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한 등산객의 신고를 받고 광주시 남한산성면의 한 야산에서 ‘탈북자들의 전위대 자유북한운동연합’ 명의의 전단 23장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전날 이곳에서는 전단 1천여장이 발견됐었다. 전단은 산 계곡 곳곳에 흩뿌려져 있었으며, 한 전단에서는 1달러짜리 2장도 함께 발견됐다.

관련기사



경찰은 이 일대에 1개 중대 경력 80여명과 헬기 1대를 동원해 2차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전단들이 지난 22일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주도해 경기 파주시에서 뿌려진 전단의 일부인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수색은 오늘 내로 마무리할 방침”이라며 “아직 주변에서 전단 살포용 풍선이 발견되지 않은 만큼 누가, 어떻게 이 전단을 뿌렸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