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서울포럼 2020 Live] 러셀 교수 "AI 적용된 미래사회서 삶의 목적 고민해야"

"어떻게 기계를 통제할 수 있을지 고민 필요"

1일 ‘포스트 코로나 국가생존전략:과학기술 초격차가 답이다’를 주제로 서울 광진구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20’에서 스튜어트 러셀 UC버클리 교수가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권욱기자


“우리는 이제 어떻게 인공지능(AI)에 대해 통제권을 가져갈 수 있을지, 그리고 우리 삶과 우리 인류의 목표는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1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20’에서 스튜어트 러셀 UC버클리대 교수는 AI가 적용된 미래 사회의 모습에 대해 전망하며, 이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기계가 언젠가 우리를 통제할 것’이라고 내다본 수학자 앨런 튜링을 언급하며, “인간이 어떻게 기계를 통제할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러셀 교수는 그의 저서 ‘Human Compatible’에서 인간이 기계에 대한 통제권을 가져갈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제시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러셀 교수는 “삶의 목적을 고민하는 시간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우리는 매일 먹고살기 위해 일했는데, 만약 살아가는 데 필요한 문제들이 사라진다면 일할 필요가 없어진다”며 “영화 ‘월-E’를 보면 크루즈에서 그저 앉아서 노는 사람들이 나오는데 미래 인류의 모습이 이렇게 되기를 기대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삶의 목적이 무엇인지, 이 목적을 어떻게 이룰지, 그리고 우리의 문명을 어떻게 더 발전시키고 자율권을 획득할지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러셀 교수는 전날부터 이틀간 ‘포스트 코로나 국가생존전략: 과학기술 초격차가 답이다’를 주제로 진행되는 ‘서울포럼 2020’에서 특별강연을 맡았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