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16.4% 올려 1만원" vs 경영계 "2.1% 삭감"

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와 근로자위원인 이동호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4차전원회의에서 시급 1만 원을 요구했다. 사용자위원은 시급 8,410원을 요구했다. 올해 최저임금인 8,590원 보다 각각 16.4% 인상, 2.1% 삭감된 수준이다.


관련기사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수습 기간을 마치며 국제부에 지원했을 때
타국의 음식처럼 다채롭고 맛깔나는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태국 스프의 시큼한 맛처럼, 새롭고 매력적인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