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서울포럼 2020 Live] 스튜어트 러셀 "AI 덕분에 GDP 10배 늘어날것"

"AI로 비용 절감·삶의 질 높아져"



“인공지능(AI)을 통해 미국이든 한국이든 많은 혜택이 있을 텐데 아마 국내총생산(GDP)이 10배가량 증가할 것입니다.”

1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20’에서 스튜어트 러셀 UC버클리대 교수는 “AI 덕분에 미래 순현재가치(Net Present Value)는 13경5,000억달러로 급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일 ‘포스트 코로나 국가생존전략:과학기술 초격차가 답이다’를 주제로 서울 광진구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20’에서 스튜어트 러셀 UC버클리 교수가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권욱기자
관련포토 +27


러셀 교수는 AI를 적용한 확률론적 모델을 소개했다. 그는 “과거 핵폭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진과 관련된 이벤트를 집계했고 수학적 모델을 만들었는데, 이를 통해 현재 신호를 어떻게 해석할 수 있는지 살펴봤다”며 “이 모델은 핵확산방지조약 모니터링에 유익했는데, 과거 2013년 북한이 핵실험을 했을 당시 실제 핵실험 장소를 유사하게 추론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확률론적 모델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사용할 수 있다”며 “개인과 지역 등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데이터를 통합하는 방식으로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셀 교수는 이 같은 확률론적 프로그램과 딥러닝을 통해 사람과 로봇이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경제적 가치가 급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미래에 범용 AI가 나온다면 모든 것이 서비스가 되며 비용도 크게 절감될 것”이라며 “예를 들어 학교나 병원 등을 건설하는 것에서부터 의사들과 아이들을 교육하는 것 등에도 AI를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통해 지역적인 혹은 글로벌 AI가 나타날 수 있는데, 이러한 네트워크를 통해 우리 삶의 질이 확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러셀 교수는 전날부터 이틀간 ‘포스트 코로나 국가생존전략: 과학기술 초격차가 답이다’를 주제로 진행되는 ‘서울포럼 2020’에서 특별강연을 맡았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