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속보] 박원순 시장, 성추행 혐의로 피소

박 시장, 오후 5시께 집 나간 채 연락두절

경찰, 박 시장 휴대전화 기록 토대 수색 중

박원순 서울시장./서울경제DB


박원순 서울시장이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은 전 서울시 직원으로 전해졌다.

9일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고 112에 실종신고를 했다. 이에 경찰은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성북동 부근에 남은 박 시장의 최종 휴대전화 기록을 토대로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다만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실종과 성추행 피소 간의 연관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관련기사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께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출근하지 않았으며 오는 10일 일정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칼 세이건이 책 ‘코스모스’를 쓰고 아내에게 남긴 헌사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