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日도 틱톡 금지 움직임…"관련 법안 마련할 것"

요미우리 "자민당이 日 정부에 틱톡 금지 권고할 것"

미국도 동맹국에 화웨이·틱톡 금지 요청할 듯

중국의 짧은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 로고./AP연합뉴스


미국이 동맹국에 중국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의 사용 금지를 요청할 전망이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일본에선 이미 틱톡 금지 법안을 마련하는 움직임이 감지됐다.

28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집권 여당 자민당의 ‘규칙 형성 전략 의원 연맹’은 일본 정부에 중국 앱의 사용을 제한할 것을 권고하겠다고 밝혔다. 더 나아가 이들은 전기통신사업법에 “안보 위험을 고려한다”는 조항을 포함하는 방안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 당국과 사용자의 정보를 공유한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 앱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일본의 이러한 움직임은 미국이 동맹국에 틱톡 금지를 요청할 방침이라는 보도가 나온 날 감지됐다.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키이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성장·에너지안보·환경담당 차관은 요미우리신문에 “중국이 기술을 활용해 민감한 정보를 얻는 것을 깊게 우려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들에 화웨이를 배제하는 조치 그 이상을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틱톡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SCMP는 틱톡을 포함한 중국 앱의 사용 금지를 겨냥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크라크 차관은 “미국은 일본의 동참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는 동맹국들과의 굳건함과 단결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제프 킹스톤 템플대 일본 캠퍼스 교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워싱턴의 요청을 받아들일 것”이라면서 “일본은 현재 미국의 요청을 거절하기 어려운 상황이며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 계획이 틀어지자 중국에 강경한 노선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인도 정부가 틱톡과 위챗 등 중국 앱 59개의 자국 내 사용을 금지한 데 이어 47개 앱의 추가 금지에 나섰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가 보도했다. 추가된 앱은 지난달 금지한 59개 앱의 라이트 버전이나 유사한 앱으로 알려졌다. 인도 전자정보기술부는 공식 입장을 밝히진 않았지만, 사안에 정통한 한 관리는 언론 인터뷰에서 “이전에 금지한 59개 앱과 같은 이유”라고 말했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