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현산, “아시아나 일방적 거래종결 유감…8월 중 재실사 촉구”



HDC현대산업개발이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의 거래 종결 통보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8월 중 재실사를 해야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현산은 30일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선행조건 충족 의무는 이행하지 않고 당사의 재실사 요구를 묵살한 채 29일 계약해제 및 위약금 몰취를 예고하는 내용증명을 보냈다”며 “아시아나항공 정상화에 목표를 두고 인수절차를 진행해온 현산은 이러한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이 이미 선행조건 미충족 등 인수계약을 위반하였으므로 계약을 해제하고 계약금 반환절차를 진행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성공적인 거래종결을 위해 재실사를 진정으로 바라고 있다”며 “채권단이 재실사를 참관하거나 공동으로 진행한다면 절차가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산은 지난 24일 금호산업 등에 8월 중순부터 12주 동안 아시아나항공 및 자회사들에 대한 재실사에 나설 것을 제안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번 재실사 요구가 ‘노딜’을 위한 명분 쌓기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현산은 반박했다. 현산 측은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은 인수를 위해 이미 상당한 인력과 자금을 투입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현산의 진정성을 폄훼하는 행위들을 중단하고, 8월 중 재실사 개시에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금호산업은 지난 14일 인수 거래를 마무리하자며 현산 측에 내용 증명을 발송했다 있다. 이에 현산은 3개월의 재실사 기간을 추가로 요구했지만,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더 이상의 기간 연장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29일 계약해제 내용증명을 다시 보냈다. 금호산업은 한 달 안에 인수를 종결하지 않으면 계약 해지를 하겠다는 내부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윤선 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