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이종배 정책위의장 “60년 경륜으로 韓 미래 이끌어달라” [서울경제 창간 60주년]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서울경제 창간 60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성형주기자


이종배(사진)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서울경제신문 창간 60주년 기념식에서 현 경제상황을 위기로 진단하고 “서울경제가 60년간 축적된 경륜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이 의장은 “60년 전의 대한민국은 가장 못사는 나라, 전후(戰後) 수습에 허덕이는 나라였다”고 과거를 돌아본 뒤 “대한민국은 지난 60년 동안 국민과 함께 이룩한 경제성장으로 이제 세계 강대국 반열을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의장은 현재의 대한민국은 또다시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에 코로나19 영향까지, 반등의 기회가 불투명한 것이 현실”이라며 “이제는 경제위기 극복에 모든 국력을 쏟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이런 위기를 벗어나기 위한 언론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국회는 정부를 견제하는 입법부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며 “언론도 권력을 감시하고, 국민의 목소리를 정확히 전달하는 매체로서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이어 서울경제에 대한 기대감도 피력했다. 그는 “경제전문지를 선도해온 서울경제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60년간 축적된 풍부한 경륜으로, 경제위기에 대한 냉정한 분석과 시대를 꿰뚫는 통찰력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한 사람이 보내는 모든 시간과 환경, 함께 있는 사람은 그 사람을 성장시킵니다. 언제 어디에 있든, 누구 곁에 있든 꾸준히 성장하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와 사람들을 위해 더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