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구글 클라우드, 르노그룹 손잡고 자동차 혁신 나선다

인더스트리 4.0 혁신 위해 맞손

산업용 데이터 관리 시스템 최적화

임직원 디지털 역량 강화 프로그램 마련



구글 클라우드와 르노그룹이 산업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구글 클라우드와 르노그룹이 르노그룹의 산업 시스템 디지털 전환과 인더스트리 4.0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한 새로운 산업 및 기술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르노그룹은 2016년부터 자체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해 전체 차량의 76%를 생산하는 전 세계 22개 생산 시설과 2,500개 이상의 생산 장비에서 발생하는 산업 데이터를 연결·통합했다.


르노그룹은 구글 클라우드와의 파트너십으로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고유의 산업용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최적화할 계획이다. 이때 활용되는 구글 클라우드의 스마트 분석·인공지능(AI)·머신러닝 솔루션은 르노그룹의 공급망과 제조 효율, 생산 품질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에너지를 절감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관련기사



아울러 양사는 이러한 개선을 바탕으로 차세대 자동차 산업을 위한 새로운 업계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뿐만 아니라 양사는 르노그룹 임직원의 디지털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구글 전문가와 함께하는 협업, 교육 및 지원 세션을 통해 공정 엔지니어링, 제조, IT 부서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의사 결정 과정뿐만 아니라 업무 운영 면에서도 르노 그룹 임직원의 일상 업무의 핵심이 되는 데이터 기반 문화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회사 측은 기대했다.

호세 빈센트 드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제조총괄 부회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르노그룹의 디지털 전략을 생산 현장에 직접 적용한 완벽한 청사진”이라며 “르노그룹은 구글 클라우드와의 파트너십과 IT 혁신을 위한 노력으로 전세계 생산 현장과 물류 공정을 연결하고 혁신하는 인더스트리 4.0을 가속화해 제품의 우수성 및 품질 기준을 향상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토마스 쿠리안 구글 클라우드 최고경영책임자는 “혁신의 DNA를 내재한 자동차 산업에서 디지털 기술은 자동차 산업의 생산 공정을 변화시킬 수 있는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보여준다”면서 “르노그룹과의 파트너십으로 자동차 제조 분야의 미래를 혁신하고 차세대 공급망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혼자 가는 것보다 함께 걸을 때 더 멀리 갈 수 있듯이
세상과 발맞춰 이야기 나누며 앞으로 나아가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